야생화·식물

변산바람꽃

산내들.. 2011. 3. 18. 08:49

'변산바람꽃'

 

3월은 두계절이 같이 간다. 

꽃을 시샘하는 낮은 기온으로 이른 봄꽃들이 개화를 늦추고 있지만
이제 중북부지방 대부분의 변산바람꽃은 성숙기에 접어들고 있다.

 

변산바람꽃은 쌍떡잎식물 미나리아재비과의 여러해살이풀로 

높이는 10㎝이며 산지의 햇볕이 잘 드는 습윤한 지역에서 잘 자란다.

 

 

2월에서 3월 사이에 꽃망울을 터뜨리고 깔때기 모양의 꽃잎은
노랑 또는 녹색으로, 적게는 4개에서 많게는 10개가 넘게 달린다.

꽃잎처럼 보이는 꽃받침은 5~7장이고 꽃잎과 수술을 떠받들 듯 받치고 있다.

수술 수가 많고, 열매는 4월에 익는다.
한국 특산종으로 개체 수가 많지 않아 보존이 필요한 식물종이다. 

 

 

 

 

 

 

 

 

 

 

 

 

  

 

'야생화·식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자고 (까치무릇)  (0) 2011.03.21
쥐방울덩굴 씨앗   (0) 2011.03.21
변산바람꽃   (0) 2011.03.18
노루귀 (분홍색)  (0) 2011.03.16
앉은부채꽃   (0) 2011.03.16
너도바람꽃   (0) 2011.0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