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화·식물

괭이눈

산내들.. 2011. 3. 14. 10:50

'괭이눈'

 

얼음 녹은 물이 흐르는 봄의 깊은 계곡에는
여러종의 괭이눈이 새싹을 틔우며 꽃망울 달고 있다. 

 

쌍떡잎식물 장미목 범의귀과의 여러해살이풀로 금요자라고도 한다.
산과 들의 습지에서 자라며 줄기는 땅위로 벋고 마디에서 뿌리를 내린다.
꽃줄기는 곧게 서고 털이 없으며 높이는 5∼20cm이다.
잎은 길이 5∼20mm, 나비 5∼18mm로 꽃줄기에 2장씩 마주나는데
잎자루는 짧고 달걀 모양이며 안으로 굽은 톱니가 있다.

 

 

4∼5월에 연한 노란빛을 띤 녹색의 작은꽃이 피며 꽃 둘레의 잎은 연한 노란색이다.
곧추선 꽃받침잎은 둥글고 수술은 4개이며 꽃밥은 노란색이다.
열매는 삭과로서 2개로 깊게 갈라지고 갈라진 조각은 크기가 서로 다르며 끝에 1개의 봉합선이 있다.
종자는 다갈색에 윤기가 돌며 전체에 젖꼭지 모양의 돌기가 있다.
어린 순을 나물로 먹고 관상용으로 심는다.
한국·중국·쿠릴열도·일본 등지에 분포한다.

 

 

 

 

'야생화·식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앉은부채꽃   (0) 2011.03.16
너도바람꽃   (0) 2011.03.14
괭이눈   (0) 2011.03.14
영춘화   (0) 2011.03.11
는쟁이냉이   (0) 2011.03.10
변산바람꽃 (중부지방)  (0) 2011.03.08